가족끼리 아파트 거래? 잘못하면 '세금' 더 낸다

부동산투자 정보공유


홈 > 정보공유 > 부동산투자 정보공유
부동산투자 정보공유
본 게시판은 글 작성 500 POINT / 댓글 작성 50 POINT / 투표 참여시 100 POINT를 획득 하실 수 있습니다.

가족끼리 아파트 거래? 잘못하면 '세금' 더 낸다

99 귀공자 8 214 0

김예림 부동산 전문 변호사

보유세 부담 피하려고 가족 간 거래 많아

시가의 30% 이상 저렴하거나

3억원 이상 싸면 증여로 간주

[김예림 변호사·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6월 1일 보유세 부담을 피하기 위해 기존 주택을 팔거나 증여하는 매도자가 적지 않다. 특히 가족에게 ‘저렴한’ 가격에 아파트를 매도하고자 하는 경우도 많다. 그렇다면 가족 간 거래 할 시 주의해야할 점은 무엇일까.

가족 간 거래는 부동산을 가족에게 준다는 점에서 증여와 비슷하다. 그러나 가족 간 거래는 ‘매매 계약’으로 부동산의 소유권을 이전한다. 즉 증여와 달리 돈을 주고, 사고 파는 행위가 수반된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세무당국에서 가족 간 거래를 ‘증여’로 보고 증여세를 매기는 경우가 왕왕 있다.

이 같은 오해를 피하기 위해 두 가지를 명심해야한다. 첫 째 너무 싸게 팔지 않는 것이다. 만약 부동산 시가의 30% 이상으로 싸게 팔거나 3억원 이상으로 싸게 팔면, 증여세 부과대상이 된다. 여기서 시가는 KB부동산리브온의 명시 된 가격을 기준으로 할 때가 많다. 예를 들어 3억원짜리 아파트를 아들에게 양도하면서, 매매대금으로 2억원만 받았다면? 3억원의 30%인 9000만원 이상으로 싸게 판 경우에 해당해 1000만원에 대해서 과세가 된다.

또 12억원짜리 아파트를 아들에게 9억원에 매도했다면, 이는 12억원의 30%인 3억6000만원보다는 적지만 3억원 이상 싸게 판 경우에 해당해서 역시 증여세가 과세될 수 있다.

심지어 증여로 간주된다 하더라도 매도자는 양도세까지 내야한다. 이 때 양도세 기준은 판 가격(증여 가격)이 아니라 현재 시세가 기준이 되기 때문에, 괜히 저렴하게 넘겼다가 세금만 더 내야할 수도 있다. 세법에 따르면 매매가격이 시가의 5% 이상 낮을 시, 시가로 계산한 양도소득세를 납부해야 한다.

두 번째로, 매매계약과 관련한 증빙을 확실히 남겨두는 것이다. 매매계약서, 매매대금이 오고 간 거래내역 등을 남겨두어야만 이후 증여로 오해받지 않을 수 있다. 매매계약 체결시 공인중개사에게 계약서 작성 대리를 맡기는 것도 방법이다.

결국 가족 간 거래를 하려는 경우라면, 증여로 오해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족간 거래라도 너무 싼 값에 거래하거나 매매계약을 체결한 증거를 남겨두지 않으면, 증여한 경우보다 세금을 더 내야 하는 상황도 생길 수 있는 것이다. 


8 Comments
17 럭키444 05.08 13:31  
잘 읽었습니다
99 귀공자 05.08 13:52  
[@럭키444] 감사드립니다^^

축하드립니다! 행운의 94 럭키포인트를 얻으셨습니다 : )

76 수명산 05.10 09:14  
잘 봤습니다.
99 귀공자 05.10 09:33  
[@수명산] 감사합니다^^
52 jung 05.10 13:20  
공유 감사합니다 : )
99 귀공자 05.10 13:55  
[@jung] 감사드려요^^
41 조이나 05.10 15:24  
잘봤습니다

축하드립니다! 행운의 75 럭키포인트를 얻으셨습니다 : )

99 귀공자 05.10 16:56  
[@조이나] 감사드립니다^^
제목

최신소통글


이벤트&투자상품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