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엠펀딩 뉴스] 온투법에도 P2P '상환 지연' 악몽…방지책은 난망

P2P뉴스

P2P뉴스

홈 > 커뮤니티 > P2P뉴스
P2P뉴스
본 게시판은 글 작성 100 POINT / 댓글 작성 10 POINT를 획득 하실 수 있습니다.

[에프엠펀딩 뉴스] 온투법에도 P2P '상환 지연' 악몽…방지책은 난망

[메트로신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을 시행한 지 보름 만에 벌써 2개 업체에서 대규모 상환지연을 발표하면서 P2P(개인 간) 금융업계에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해당 업체는 재빠르게 해명을 공지했지만 석연치 않은 해명에 '돌려막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14일 P2P금융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P2P 금융업체 코리아펀딩과 타겟펀딩이 자사 P2P 투자상품에 대한 상환 지급 지연 안내를 공지했다.

 

당초 코리아펀딩은 지난 10일 원금과 이자 상환을 앞두고 있었으나, 당일 늦은 시각까지도 상환이 이뤄지지 않았다. 코리아펀딩 측은 다음날인 11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50여개가 넘는 상품에 대한 상환지연 안내를 공지했다.

 

코리아펀딩 측은 "지난 27일 시행한 온투법으로 인해 P2P시장의 혼란이 가중됐다"며 "가장 큰 문제는 투자자 개인의 투자 한도가 대폭 축소된 점, 이로 인한 월간 펀딩 금액의 급감이 결정적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코리아펀딩 측은 투자 안정성 측면을 고려해 '즉시지급펀딩'을 제외한 펀딩을 중단한 채 기존 대출금액 회수에 집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당일 또 다른 P2P 금융업체인 타겟펀딩도 자사의 상품 대부분에 대한 상환지연을 공지했다. 타겟펀딩도 마찬가지로 '온투법으로 인한 투자 축소 및 여건 후퇴'를 상환 지연의 이유로 내세웠다. 타겟펀딩 역시 신규 펀딩을 중단한 채 추심에 집중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다만 두 회사의 공지가 석연치 않은 해명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부 리파이낸싱(대환)상품의 경우 투자위축이 상환 지연의 이유가 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온투법이 시행되면서 개인투자자의 투자한도가 업체당 2000만원에서 1000만원 선으로 낮아졌다.

 

그러나 대환상품 외에도 동산 담보를 포함한 다수의 제품이 동시에 상환지연을 발표한 점, 신규 투자금이 줄어들어서 기존 상품 지급 지연이 발생했다는 점으로 미루어 '돌려막기'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한 P2P금융업체 관계자는 "P2P금융은 일반적으로 채무자가 상환한 금액을 투자자에게 다시 지급하는 구조"라며 "이들 업체가 해명으로 내세운 '신규 투자 유치의 어려움'이 상환 지급과 무슨 연관이 있는 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기존 채무자의 부실이 아닌 신규 투자금이 상환과 연결됐다는 것은 '돌려막기'가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부실 의혹이 이어지는 가운데 금융당국은 투자자 주의사항만 공지한 채 별도의 후속 조치가 없는 상황이다. 앞서 온투법 시행과 동시에 감사보고서를 보고 받았으나 '적정의견'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곳은 전체 237곳 중에서 78곳에 불과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해당 업체의 명단의 공개 의무는 없다며 감사보고서 제출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3 Comments
71 귀공자 09.15 09:03  
뉴스 감사합니다^^
43 니지 09.15 12:59  
감사합니다
86 네스라인 09.16 23:22  
뉴스 감사합니다.
제목

최신소통글


새댓글


이벤트&투자상품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