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엠펀딩뉴스] "P2P 미등록 14개사 폐업 수순"…투자자 530억 날릴판-이데일리-

자유글·이슈·유머


홈 > 커뮤니티 > 자유글·이슈·유머
자유글·이슈·유머

본 게시판은 글 작성 100 POINT / 댓글 작성 10 POINT를 획득 하실 수 있습니다.

알림 : 본 게시판은 일일 3개의 글까지만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에프엠펀딩뉴스] "P2P 미등록 14개사 폐업 수순"…투자자 530억 날릴판-이데일리-

33 에프엠펀딩 2 132
87개사 중 40개사 등록 신청…4곳, 심사완료
“폐업 가능성 업체 대상, 이용자 피해방지 지속 추진 중”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P2P(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업체 중 십수 곳은 폐업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P2P 업체 등록 마감일이 다음달 26일까지인 가운데 금융당국은 14개 업체가 폐업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일 금융위원회는 “P2P 등록을 신청하지 않은 업체 중 일반대부업 전환, 대출잔액이 없는 경우 등을 제외하면 약 14개사(대출잔액 약 530억원)가 폐업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다음달 P2P업체 절반이 문을 닫을 것이란 일부 언론보도에 대한 부연설명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날 기준 P2P연계대부업체 87개사 중 40개사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으로 등록 신청한 상태다. 이 중 랜딧, 8퍼센트, 피플펀드, 윙크스톤파트너스 등 4곳은 금융당국 심사를 완료했다. 금융위는 이외 등록 신청서를 제출한 업체들에 대해서도 조속한 시일 내에 심사결과를 확정할 방침이다.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온투법)에 따라 P2P업을 영위하려는 업체는 등록요건을 갖춰 금융당국에 등록해야 한다. 기존 P2P업체에 대해서는 온투법 시행 후 1년간 등록 유예기간을 부여했다. 등록 심사에 소요되는 평균 기간 3개월을 감안해 지난 5월 말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도록 안내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 26일까지 등록을 마치지 못하는 P2P 업체들은 더 이상 영업을 할 수 없다. 온투업 등록을 위해서는 자기자본요건, 인력 및 물적 설비, 사업계획 및 내부통제 장치, 임원, 대주주, 신청인 등 관련한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폐업 가능성이 있는 업체에 대해서는 이용자 피해방지를 위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P2P업체가 미등록으로 폐업할 경우 잔존업무를 처리하고 대출금 채권추심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법무법인 및 채권추심업체와 사전 계약토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금융위는 P2P업체의 이용자 투자금·상환자금 임의탈취 예방을 위해 은행, 전자지급결제대행사(PG)사 등 P2P 자금관리업체 협조 하에 자체 전산시스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P2P업체가 임의로 상환금을 투자자 외 계좌로 출금하지 못하도록 통제하고 있다.

이에 대해 금융위 측은 “P2P대출은 차입자의 채무불이행시 그 손실이 투자자에게 귀속되고 원금보장이 불가함을 유의해야 한다”며 “고위험 상품 취급, 과도한 리워드 제공, 특정 차입자에게 과다한 대출 취급 업체 등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 Comments
99 귀공자 07.22 00:56  
뉴스 잘 봤습니다.

축하드립니다! 행운의 60 럭키포인트를 얻으셨습니다 : )

44 조이나 07.24 21:20  
감사합니다
제목

최신소통글


이벤트&투자상품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