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엠펀딩 뉴스] “규제 풀려면 두세 달 걸려”···오세훈 재건축 숨 고르기 -서울경제-

자유글·이슈·유머


홈 > 커뮤니티 > 자유글·이슈·유머
자유글·이슈·유머

본 게시판은 글 작성 100 POINT / 댓글 작성 10 POINT를 획득 하실 수 있습니다.

알림 : 본 게시판은 일일 3개의 글까지만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에프엠펀딩 뉴스] “규제 풀려면 두세 달 걸려”···오세훈 재건축 숨 고르기 -서울경제-

27 에프엠펀딩 5 169

강남 등 재건축 시장 들썩
‘정부와 정면충돌’ 시선도 부담
소규모 재건축 활성화 주력할 듯
과열지역, 토지거래허가제 검토

2105619115_YXnGp7Sb_5fa21c411358c9a7bb58295a4bf170a7fb439f47.jpg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승현 기자 2021.04.12


[서울경제]

‘취임 후 1주일 안에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확 풀겠다’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발 뒤로 물러서는 분위기다. 오 시장은 “(규제를 완화하려면) 한두 달, 두세 달은 걸린다”며 속도 조절에 나서는 모습이다. 그는 또 첫 주택 현장 방문지로 가로주택정비사업지를 선택해 당장 대규모 재건축에 드라이브를 걸기보다는 소규모 정비 사업에 중점을 둘 것임을 시사했다.

오 시장은 지난 13일 모 방송에 출연해 규제 완화 추진과 관련, “사실 ‘1주일 내 시동을 걸겠다’는 말은 제 의지의 표현이었고, 도시계획위원회 개최나 시의회 조례 개정이 되려면 한두 달, 두세 달 걸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요즘 일부 지역에서 거래가 과열되는 현상도 나타나서 신속하지만 신중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과열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 등 집값 상승 방지 대책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 취임 전후로 재건축 기대감에 서울 압구정동 등 강남 관련 단지의 집값이 급등하자 ‘숨 고르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압구정동 현대7차 전용면적 245㎡(80평형)는 최근 80억 원에 거래돼 올 들어 아파트 거래 최고가를 기록했으며 압구정2구역(신현대9·11·12차)이 조합 설립 인가를 받는 등 재건축 기대감이 커진 상황이다. 오 시장의 행보가 공공 재개발·재건축 등 공공 주도의 주택 공급을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와 정면충돌하는 것으로 비치는 것도 부담스러울 수 있다.

이에 따라 오 시장은 당분간 정부와의 대립각을 피하면서 당장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소규모 민간 재건축 활성화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13일 시청 내부 사정으로 일정이 연기됐지만 첫 부동산 정책 관련 현장 방문지로 선택한 곳도 가로주택정비사업 준공지인 서울 강동구 성내동 소재 라움포레아파트다. 앞서 오 시장은 ‘스피드 주택 공급’ 공약을 통해 가로주택정비사업, 미니 재건축 등 소규모 정비 사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층 주거지의 새로운 정비 모델인 ‘모아주택’ 제도를 도입해 3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5 Comments
62 수명산 04.15 10:57  
잘 봤습니다.
34 나니 04.15 23:58  
잘 봤습니다
99 귀공자 04.16 00:49  
뉴스 잘 봤습니다.
99 네스라인 04.17 00:08  
공유 감사합니다.
38 조이나 04.17 20:36  
잘봤습니다
제목

최신소통글


이벤트&투자상품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